빈이미지

청소년 건강길라잡이

  • 청소년 건강뉴스
  • 건강정보나눔터
  • 스트레스
  • 운동
  • 비만
  • 음주
  • 질병예방
빈이미지

어린이집·초중고 결핵환자 1천249명…고등학교 61% 차지

작성자 작성일 2016-09-29 18:18:49
조회수 1,540 추천수 0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과 초·중·고교 등 소아청소년 집단시설에서 결핵환자 1천249명, 잠복결핵감염자 1만347명이 확인됐다. 결핵환자 1명이 발견될 때마다 접촉자 147명을 역학 조사한 결과다

질병관리본부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과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결핵 지표환자 1천249명을 발견, 역학조사 1천249회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표환자란 한 집단 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환자를 뜻한다. 결핵 지표환자가 가장 많이 발견된 교육기관은 고등학교로 61.6%(770건)를 차지했고, 중학교(18.8%·235건), 어린이집·유치원(9.5%·119건), 초등학교(8.4%·105건)가 뒤를 이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은 교직원이 지표환자인 경우가 99.2%로 대부분이었고 반대로 중학교·고등학교는

학생이 지표환자인 경우가 각각 79.6%, 93.6%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학교에서 결핵 지표환자 1명이 발생한 경우 한 학급을, 추가로 1명이 발생하면 한 학년을,

환자가 1명 더 발생하면 전체 학교를 접촉자로 보고 역학조사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2013~2015년에 결핵 지표환자와 접촉한 18만 3천 427명을 조사했다.

 

지표환자 1명의 평균 접촉자 수는 147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전체 접촉자 가운데 전체 1만347명(5.6%)이 잠복결핵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

지표환자 1명이 발견될 때마다 잠복결핵 감염자 8~9명을 찾아낸 셈이다.

접촉자 중 잠복결핵 감염률은 어린이집·유치원이 14.4%로 가장 높았고,

초등학교(9.2%), 중학교(5.8%), 고등학교(5.2%) 순이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돼 있으나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결핵 증상이 없고

타인에게 결핵균을 전파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잠복 결핵 감염자의 10% 정도는 결핵 환자로 발전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표환자로부터 결핵이 전염된 경우는 2013년 109명, 2014년 39명, 2015년 66명 등

총 214명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소아는 정상 면역력을 가진 성인에 비해 결핵으로 진행할 위험이 커

성인보다 적극적인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며 "집단시설 접촉자 조사 등을 통해 진단된 잠복결핵 감염자의 치료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치료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3 14:25 송고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