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이미지

금연나눔터

  • 금연뉴스
  • 관련통계
빈이미지

'서울 지하철 출입구 10m 이내 금연'…9월 1천662건 적발

작성자 작성일 2016-11-01 15:22:07
조회수 1,329 추천수 0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달 1일부터 서울 지하철 출입구 10m 이내 흡연 단속이 이뤄지면서 한 달간 1천600여 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9월 1∼9일 집중 단속 기간을 포함해 9월 한 달간 1천662건을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영등포구가 186건으로 가장 많았다. 송파구 135건, 강동구 115건, 도봉구 113건,

금천구 108건 등이 뒤따랐다.

흡연 적발 건수가 가장 적은 곳은 강서구로, 10건에 그쳤다.

시는 지하철을 오가는 시민을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하려는 취지로 올해 5월 시내 모든 지하철 출입구 10m 이내를

금연 구역으로 지정했다. 이후 5∼8월 계도 기간을 거쳐 9월부터는 시 단속요원과 자치구 전담팀 등

1천472명의 인력을 투입해 적극적인 단속을 벌여왔다.

시 관계자는 "단속 초기에는 일부 적발된 흡연자가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거나 폭언까지 내뱉는 등 반발도 심해

 하루 2∼3번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면서도 "지금은 점차 지하철 출입구 금연이 정착해가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 같은 지하철 출입구 금연 분위기를 이어가고, 시민 공감대를 넓히고자 다음 달 1일 오전 8시

서울역 광장에서 현장 캠페인을 벌인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건강증진과 직원, 금연 구역 지킴이, 흡연제로 네트워크 등 40여명이 서울역 광장과 지하철

출입구 주변에서 홍보 활동을 한다.

같은 날 창동역, 응암역, 노원역, 장한평역 등 유동인구가 많거나 흡연이 잦은 곳을 중심으로

시내 25개 자치구 곳곳에서도 현장 캠페인이 이뤄진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1 06:00 송고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