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이미지

금연나눔터

  • 금연뉴스
  • 관련통계
빈이미지

고이케 도쿄지사 "정부가 안 하면 내가 한다"…올림픽 금연 추진

작성자 작성일 2017-05-11 19:18:48
조회수 300 추천수 0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경쟁자로 급부상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여당의 반대로 정부의 금연대책이 난항을 보이는 가운데 조례를 제정해 독자적으로 금연대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는 전날 BS후지 TV에 출연,

간접흡연을 방지하고자 음식점과 공공시설 실내에서 원칙적으로

금연을 실시하는 조례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선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금연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정작 여당 의원들이 이에 반대하고 있다.

정부는 금연대책을 포함한 후생노동성의 건강증진법 개정안을 추진 중이지만

자민당은 소규모 음식점은 내부에 '흡연'이나 테이블 일부를 흡연석으로 정하는 방식의

'분연'(分煙) 표시를 하면 흡연을 허용한다는 내용의 '타협안'을 제시했다.

고이케 지사는 검토 방안과 관련해 "기본적으로는 후생노동성 방안에 가깝다"며

 "명확하게 분연한다고 해도 그것으로는 불충분하므로 실내 금연을 원칙으로 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사실상 주도하는 '도민 퍼스트(우선)회'의 오는 7월 도쿄도의회 선거 공약에도

금연대책을 포함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도의회 선거에서 도민 퍼스트회와 협력하기로 한 연립 여당 공명당도

간접흡연 방지를 위한 조례 제정을 공약에 넣을 방침이다.

흡연에 관대하기로 유명한 일본에선 다중이용시설에서도 흡연이 허용되는 경우가 많아

'흡연자의 천국'이라 불리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세계보건기구(WHO)는

'담배 없는 올림픽'을 실현하고자 개최지의 금연정책 강화를 압박해 왔다.

지난해 7월 취임한 고이케 지사는 행정 공개와 개혁을 강조하며 인기를 얻고 있어

여·야당 할 것 없이 향후 민심의 향방을 가늠하는 도의회 선거를 앞두고 그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1 11:24 송고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